Get us in your inbox

SIHWA KIM

SIHWA KIM

Articles (219)

쇼핑도 하고, 커피도 마실 수 있는 편집숍

쇼핑도 하고, 커피도 마실 수 있는 편집숍

단순히 커피를 마시기 위해서 카페를 찾지는 않는다. 책을 읽거나, 이야기를 나누거나 혹은 사진 찍고 영화도 보며 다양한 시간을 보낸다. 한가지만 하는 건 이제 재미 없다. 커피를 마시며 감각적인 공간을 감상하고, 다양한 디자이너 제품과 수입 제품을 구경하며 쇼핑까지 즐길 수 있는 편집샵을 소개한다. 저마다의 개성과 특별함을 품고 있는 편집샵 겸 카페들, 있다보면 시간 가는 줄 모른다.

만원 한 장으로 누리는 호사

만원 한 장으로 누리는 호사

10여 년 전, 연예인들이 일주일 간 만원 한 장으로 버티며 돈의 가치에 대해 다시금 생각하게 하는 프로그램이 있었다. 10년이 지난 지금 우리는 1만원으로 뭘 할 수 있을까? 일주일을 버티는 건 불가능하겠지만 단 하루, 아니 몇 시간만이라도 만원의 가치를 경험할 수 있을까? 아무리 돈의 가치가 과거에 비해 떨어졌다 한들 만 원은 여전히 적지 않은 돈이다. ‘만원씩이나’가 아니라 ‘만원밖에’ 안 하는데 당신에게 잊지 못할 경험을 안겨줄 알짜배기 리스트가 여기 있다. 지금 확인하자. 

광복절에 보면 좋은 우리 영화

광복절에 보면 좋은 우리 영화

1945년 우리나라가 일본으로부터 광복된 것을 기념하고 대한민국 정부수립을 경축하는 광복절. 광복에 힘쓴 독립운동가들과 예술가들의 삶을 다룬 다양한 영화를 감상하며 우리도 광복의 기쁨을 느껴보자.

올 여름 꼭 챙겨 먹어야 할 보양식

올 여름 꼭 챙겨 먹어야 할 보양식

여름철 원기 회복을 위한 보양식을 모두 모았다. 보양식의 정석 삼계탕을 필두로, 힘이 불끈 솟는 장어와 매콤하게 즐기는 주꾸미까지.  

8월이 지나면 볼 수 없는 전시

8월이 지나면 볼 수 없는 전시

하늘아래 한 번 진행했던 전시는 또 다시 진행되는 경우는 드물다. 8월이 지나면 다시 볼 수 없는 다음 전시들도 마찬가지. 보고 싶은 전시였지만 시간이 넉넉하다며 다음에 봐야지 안위했다면, 조금 서둘러야 할 것 같다. 잔인하지만, 전시는 당신을 기다려주지 않는다. 지금 당장 달려가서 감상하자.

알로하! 접시 위에 펼쳐지는 하와이의 맛

알로하! 접시 위에 펼쳐지는 하와이의 맛

푸른 바다, 뜨거운 태양. 거센 파도에 몸을 맡긴 서퍼들과 야자수 아래에서 느릿한 여유를 즐기는 사람들. 하와이를 생각했을 때 떠오르는 풍경이다. 상상만해도 지상낙원이라는 수식어가 떠오르는 하와이는 일찍이 다양한 인종이 모여 독특한 음식 문화를 만들어냈다. 로코모코, 무스비롤, 포케 그리고 아사이볼 등 이름만으로는 전혀 어떤 음식인지 감이 오지 않는다면 이곳들을 방문해보자. 하와이의 해변이 입 안에서 펼쳐진다.

서울의 맛있는 중식 레스토랑

서울의 맛있는 중식 레스토랑

밥 만큼 자주 먹는 음식에는 뭐가 있을까? 우리는 짬뽕과 짜장면 중에서 고민하고, 탕수육을 먹을 땐 부먹과 찍먹 사이에서 고심한다. 오래전부터 애정 가득한 중식, 짜장면과 짬뽕은 물론 동파육과 베이징 덕 그리고 훠궈까지 맛있게 먹을 수 있는 서울의 손꼽히는 중식 레스토랑을 소개한다.

없던 승부욕도 나게 만드는 액티브한 실내 체험 공간

없던 승부욕도 나게 만드는 액티브한 실내 체험 공간

푹푹 찌는 더위와 갑자기 내리곤 하는 소나기. 시원한 곳에서 활동적으로 노는 시간이 필요하다. 제한 시간내에 방을 탈출해야하는 게임부터 쇼핑몰에서 즐기는 다양한 스포츠까지 신나게 즐길 수 있는 것들이 많다. 체험 후 개운함은 덤이다.

Listings and reviews (45)

Shim story(Public Convenience Lounge)

Shim story(Public Convenience Lounge)

You can find a moment of rest in the middle of Gangnam, one of the busiest districts in Seoul, at this cafe and lounge. The individual rooms with beds and televisions are 7000 won per hour, and the massage chairs are 6000 won per thirty minutes. Both services include coffee, tea or a drink of your choice. If you’re looking for something after work, there is a unlimited pass for 10,000 won in the evening.

Cheogajip

Cheogajip

If you’re the type of person who can’t decide on just one thing to eat, Cheogajip is the place for you! Located in an alley near City Hall, the thirty-year-old restaurant offers over 19 different kinds of side dishes with each meal, which comes to about 9000 won. In addition, all the side dishes can be refilled. From spicy seasoned vegetables, kimchi, and fried fish, there are endless possibilities for what side dishes you might be served. If you’re in the mood, the traditional sweet rice wine (Dongdongju) also pairs nicely with jeon, small clams, oysters or octopus dishes. With pictures of celebrities who have visited the restaurant and vintage posters covering the walls, Cheogajip is a nostalgic trip to the past.

Bari

Bari

Been looking for açaí bowls? Here's the place for ya. Bari serves up healthy, yummy açaí bowls in a cozy setting. There are two types: the Monkey Açaí Bowl which has banana blended in its purée and the Amazon, the citrusy bowl with lemon purée. They both come with seasonal fruits, granola, honey and nuts, and there's also a variety of additional topping options to choose from: flax seeds, hemp seeds, kakao nips, etc. If you're in the mood for something savory, you can go with a salad bowl or a rice bowl served with fresh vegetables and/or seafood atop salad greens or brown rice. When ordering the salad or rice bowl, you can choose any one of Bari's house-made sauces: miso, yuzu, wasabi and yogurt.

Jibokjae Hall at Gyeongbokgung Palace

Jibokjae Hall at Gyeongbokgung Palace

Hidden inside Gyeongbokgung Palace, Jibokjae is one of the oldest and, possibly, the most visually stunning public libraries in Seoul. Built in 1891 in the most “modern” architectural style in the era, the hall used to belong to King Gojong and served as his private study and meeting room. Dozens of decades later, in April 2016, Jibokjae reopened as a public library containing more than 1,000 books on history and figures of Joseon Dynasty. Official documents exchanged with foreign governments, facsimile editions of historical materials and translated versions of Korean literature (English, Chinese and Japanese) can also be found in the room. Adorned with delicate wood carvings of lotus flowers on the ceiling, the entire hall offers an aesthetically intriguing space for readers. Wind blows in and out through the open doors during warmer seasons and the carpeted floors provide a cozy feel. Right by the Jibokjae hall stands Palwoojeong, a majestic and elaborate structure which used to house King Gojong’s rest space back in the day. Now a book café, the two-story pavilion offers traditional teas, desserts as well as coffee (according to historical records, King Gojong was a coffee enthusiast at the time).

Solgahun

Solgahun

When thinking of a traditional tea house, almost everyone will imagine drinking tea inside a Hanok. Foreigners and tourists may find this to be a new experience for them, but for many of the locals, one could go so far as to say that it’s gotten boring. With the blossoming of spring, many traditional tea houses have opened up in the northern districts (known for their traditional vibes) but many of them really aren’t that special and some don’t even professional knowledge of traditional teas. Pondering amongst the disappointment of these ‘traditional tea houses’, we contently discovered Solgahun. Solgahun is a Hanbang (traditional pharmacy) healing café, inside a Hanok with pine wood walls, roofs, floors, and even furniture making 90% of all materials pine. The orange wooded hues may get a little overwhelming, but it has calming effects perfectly suited for a rejuvenating café. Inside, the floor is made of red clay and elvan stone (commonly used in Korean spas to promote blood circulation) keeping your feet warm and cozy. The tea they sell is both traditional and professional, meaning that they will serve you the right tea according to your physical state. The tea has been developed through the years by JinSan Traditional Pharmacy, a well-known Hanbang located in Pocheon. Your tea will be delivered on a tray with dried jujubes, sunflower seeds, and an hourglass. Once all the sand has been drained is when you can begin to drink you tea and truly begin to indulge in the ‘tea tr

The Shelf Ikseon

The Shelf Ikseon

It is not an exaggeration to say that Ikseon-dong already has been the hippest spot in Seoul— and this old neighborhood is back at it again with new eye-popping stores. Among them is The Shelf, a retail store specialized in European footwear. While most of the so-called “hot places” in the area are housed in a renovated hanok (Korean traditional building), it is one that particularly captivates the eyes and hearts of the passerby. Most recognizable brand showcased inside would be Superga, the “people’s shoes of Italy” founded in 1911. Along with Gola which started in 1905 as a small workshop in the UK, Spanish handmade-shoe brand Maian and eco-friendly footwear Potomac, it completes an indeed classic line-up for the equally classic venue and neighborhood. Soon, The shop will carefully select a theme and a brand to be specially showcased for each season. Shelf Ikseon also offers a café space for customers. “Coffee at a shoe store?” I thought at first, but it’s quite good, actually. It also offers beers including Peroni, Estrella, and Guinness representing the countries of the main brands which The Shelf carries. If you’ve decided to see how this rather strange combination of a hanok shoe shop and beer feels like, don’t leave the place without visiting the rooftop: overlooking Ikseon-dong, it is a perfect spot for light day-drinking.

Ale Dang

Ale Dang

Ale Dang (Ale 堂), it is a house of ales. When spelled in Chinese characters (愛日堂), though, it gets another endearing title: a house where love is shared every day. Beer and love—two things that many of us can't live without are offered at this pub housed inside a 100-year-old hanok.  Having opened in December of 2016 in one of the landmark alleys of Ikseon-dong, Ale Dang has kept most of the original weathered-look of the ancient dwelling while adding elements of modern-vintage with tasteful furniture, lighting and decor items. The result is an unfamiliar type of warmth and comfort surrounding the whole rough-yet-polished space. In terms of the beer line-up, Ale Dang is specialized English-style craft beer produced by the local Goodman Brewery. The more popular beers from their wide selection include the Table Beer Amber (3.3%) and Table Beer Pale (3.1%), which are pretty low in alcohol content and very much refreshing. On top of the great beer line-up, the pub also makes sausages and pizza in-house. During the spring and summer seasons, we highly recommend you get a seat in the center madang (traditional open-air garden). Once you experience it, you may see that rooftops were so 2016. In fact, traditional terraces are the new thing that will take on, and Ale Dang will definitely be the front runner of the trend. It's, of course, great for day-drinking but for those in need of a bit of caffeine can also enjoy specialty coffee made from Coffee Montage’s beans. Ale Dang's popul

Six Months Open

Six Months Open

Vin chaud is a red wine that has been boiled for an hour or two with ginger, apples, oranges, whole cloves, star anise and other ingredients that add more spice. No need for expensive wine, you can even use wine that has been left over. The French call it vin chaud, the Germans glühwein and the British call it “mulled wine.” Tucked behind Sung-ji Motel on Gyeongridan-gil, Six Months Open always brews just enough vin chaud for the day. Their vin chaud has already swept the media, and it’s no surprise it gained so much publicity because they are not stingy with their ingredients (with the exception of ginger, which they do not put in at all). Heavily tied to the Christmas holidays, why not bring on the holiday cheer with a warm, fragrant glass of vin chaud!

YunGunDang

YunGunDang

As soon as you enter this place, you'll notice a quote which reads something along the lines of: “The night has blissfully gotten longer after a cup of coffee; let’s fill the night up with a bit of alcohol.” It pretty much sums up what YunGunDang is about: it’s a café during the day and a bar by night. Formerly a public bathhouse, this 3-story venue has been completely refurbished into a jazzy venue filled with vintage furniture and a fairly "homey" vibe. The café/bar's quite serious-sounding name comes from Yeongeon-dong, that of the neighborhood in which it's located in. It's in no way a popular destination in Seoul, but YunGunDang has been quietly attracting crowds from all over Seoul over the years. If you need a strong cup of coffee to wake you up for the long night ahead, the Caffe Allonge is one to go for. Made with (a 1 to 1 ratio of) 2 shots of espresso and water, it is pleasantly bitter and perfectly intense. When you’re in need of a mixture of coffee and alcohol as we often do, you can try their signature drink, YGD Coffee. This drink, "the mix of coffee and bourbon perfected after 808 trials" (with reference to the 808 hangover drink; each drink has a fun explanation like this), is quite boozy yet smooth. The warm version is recommended, as it ends with smokier notes of whiskey. Once the clock strikes 8pm, YunGunDang only offers alcoholic beverages including a fairly affordable and decent wine list as well as beers that are hard to come across in the country. Ther

Itaewon Ooyukmien

Itaewon Ooyukmien

It seems that Seoul is continuing to grow its collection of international cuisines, but one that seems to be lagging behind is Taiwanese menus. Of the few that are available, Itaewon Ooyukmien located in Hannam-dong is a great place to have a filling bowl of Taiwanese-style noodles. Tony Kang, a chef with 30 years experience on the island of Taiwan, along with 3 other local chefs have collaborated to create this unique spot, after many trips to the island nation in an effort to master these bowls of beef noodles. The menu is comprised of only a few items, hinting the amount of care that would go into each dish. The ‘Hong-xiao Ooyukmien’ is made with a base of toban djan (Chili Bean Sauce) and added tomatoes making the dish the slightest bit tangy and sour, while the ‘Mala Ooyukmien’ made with mala sauce is for those who can take on a bit of heat. If noodles aren’t your calling, you can try their ‘Chao Pan’ (fried rice). Of the few entrées they have available, 2 highly recommended are the fried dumplings filled with shrimp and cuttlefish cutlets (‘Jaxiaryangun’) and the all-too-familiar, ‘Guo Bao Rou’ (similar to tangsuyuk). The bowl of Ooyukmien with red droplets of oil and chopped scallions floating atop the orange-colored borth is rich in flavor (as well as scent). Although some might find it a tad bit too salty, the saltiness won't stay in your mouth at all, making you continue to sip the almost-addictive broth. The fried guo bao rou retains a good bit of crisp. sauce is p

Jackson Pizza

Jackson Pizza

Yes, there are still lines outside D’Buzza Pizza these days. Although that may be the pizzeria of your choice in the Leeum Museum area, there is one right next door which has quietly held its ground since 2014. The name: Jackson Pizza. Interestingly enough, it's D’Buzza Pizza’s second venture focused on Chicago-style deep dishes. The store remains laidback most of the time, but the main reason it’s survived for the past three years is most probably due to its "1 pizza per person" concept. Jackson Pizza serves 8 inch-pizzas of your choice (per person) to 14-inch pizzas (for sharing). All the pizzas are served in a box, so that you can easily get your left-over slices packed to go. How about the taste? Well, unfortunately, it's not up to par with what's served at D’Buzza Pizza. Both the original crust ‘Hawaiian Pizza’ and the ‘Jackson Five’ deep-dish pizza did not deliver, and even with a good amount of cheese and tomato sauce, they tasted a little bland. An upside, however, is the availability of milkshakes here (some cheesy deep dish with a side of chocolate milkshake, anyone?). There are also chicken wings, fries, and bolognese spaghetti, which are great when you're looking for an easy meal or snack around the area.

Chabim

Chabim

We’ve all seen those groups of friends or couples graciously walking the old alleys of northern Seoul in their colorful hanbok. And many of them seem as if they really went that extra mile for their hanbok experience. If you’ve ever wondered how it’d feel to be dressed as royalty, a scholar or a kisaeng artist of the Joseon Dynasty, Kukmin Hanbok Chabim might be your best suit. They are stocked with over 1,000 types of attires in various colors, themes and sizes (up to size 18). Targeting young adults, Kukmin Hanbok Chabim has especially nice selection of trendy hanboks with a twist. The shop itself is well-kept while the service is on point. Every piece of clothing that has been worn even for a trial goes through a tidy cleaning process, so everything in here is fresh and new. Once you got the hanbok of your choice, the staff will kindly help you put everything on (almost everyone has difficulty putting on a hanbok in the right way – let the staff work their magic). There are 2 Chabim shops located in Seoul, the first in the Jonggak area and the second near Anguk Station. The first two fittings are complimentary, and any proceeding fittings will have an extra charge. After all of the fitting process, you’ll get your hair styled for free by the professionals here.

News (11)

THINGS WE THINK THIS MONTH: Korea's focus on family time

THINGS WE THINK THIS MONTH: Korea's focus on family time

Back in 2014, I read a poll conducted by NBC that 58% of Americans said that they have dinner with their families at least five times a week, and that, supposedly, even President Obama makes a  point to have dinner with his family at least twice a week. When I shared this information with my absent husband who rarely comes home for dinner with our family, he pointed out the differences in company culture between the two nations and made some excuse about the lack of restaurants in our neighborhood. Despite the emphasis on needing to prioritize family, there seems to be rather little quality time spent together when actually examining the statistics. According to a Korean job-search website, 66% of male employees have dinner with their families twice a week. Of them, more than 57% said they  couldn't do so because of working overtime or attending company dinners. According to an online survey conducted by IKEA last year, 73% of Korean parents would like to spend more time with their families and the survey also showed that the most popular activity shared between family members is watching television. With family month approaching, I took these statistics to heart and am making  an effort to spend more time with my family conversing over dinner and reading together—at least once a week onFridays. With children attending extra classes and companies demanding overtime,   family time isn’t easy, but this month, perhaps, we can all take a moment to remember what we care about the

THINGS WE THINK THIS MONTH: 당신은 누구와 저녁을 먹는가?

THINGS WE THINK THIS MONTH: 당신은 누구와 저녁을 먹는가?

우리 가족의 ‘2016년 새해 위시 리스트’ 중 첫 번째는 ‘금요일은 가족과 함께 저녁 먹기’다. 작년부터 꾸준히 지켜오고 있는 주중 가족 행사이기도 하다. 아빠를 제외한 나머지 가족들은 늘 같이 저녁을 먹었다. 아빠는 야근에 회식에 일주일에 하루도 가족과 저녁 식사를 하지 못할 때가 많았다. 그러다 2년 전, 뉴스를 보다가 문화 충격을 받았다. NBC뉴스의 설문 조사에 따르면, 일주일에 최소한 5번은 가족과 함께 저녁 식사를 한다고 답한 미국인의 비율(58%) 이 15년 전의 조사 결과(60%)와 별 차이가 없었다는 것이다. 미국 사람들은 특별한 경우가 아니면 저녁 약속을 잡지 않는데 부득이하게 저녁 식사를 청해야 할 경우엔 ‘가족들과의 시간을 빼앗아도 괜찮은지 아내에게 물어봤는가?” 라고 묻는다는 대목이 몹시 부러웠다. 심지어 오바마 대통령도 일주일에 5번은 가족과 식사한다는 뉴스를 봤다. 그는 항상 6시 반을 가족과의 저녁 식사 시간으로 정해놓고 이 규칙을 엄격하게 지킨다고 했다. ‘대통령으로서 공무가 바쁘니 일주일에 두 번 정도는 놓칠 수 있지만 그 이상은 절대 안 된다’는 게 그의 원칙이라고 했다. 당장 남편에게 전화를 걸었다. “아니, 미국 대통령도 가족과 저녁을 먹는다는데 당신은 왜 어려운 거냐?” 남편은 답했다. “내가 미국 출장을 자주 다녀봐서 아는데, 미국과 우리는 달라. 미국은 야근 수당이 비싸서 야근을 못하게 하는 분위기야. 그래서 업무 관련 약속도 대부분 점심에 잡는 편이고. 게다가 회사와 집 사이에 마땅히 갈 만한 식당도 없더라고. 하지만 사람과의 관계가 업무에 지대한 영향을 미치는 우리는 저녁 약속이 그만큼 중요해. 이해해주라. 대신 매주 금요일 저녁은 온전히 가족과 함께 보내도록 할게.” 일주일에 겨우 한 번, 주말 이틀을 포함하면 우리 가족이 함께 저녁 식사를 하는 횟수는 세 번이다. 다른 가족들은 어떤가 궁금했다. 어느 취업포털 사이트에서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남성 직장인의 66%가 일주일에 2번 정도 가족과 저녁 식사를 한다고 했다. 가족과 저녁 식사를 할 수 없는 이유로는 응답자의 57% 이상이 야근과 회식 때문이었다. 작년 이케아(IKEA)에서 한국, 중국, 영국, 프랑스, 스웨덴 등 12개국, 3만 명의 부모와 자녀를 대상으로 한 온라인 설문조사에 따르면, 한국의 부모와 자녀가 실제로 함께하는 시간은 주중 하루 평균 1.5시간 정도로 가장 짧았다. 더군다나 그 시간의 대부분을 TV 시청으로 보내고 있었다. 아이가 초등학교 고학년이 되면서 일주일에 세 번은 저녁에 학원을 간다. 결국 평일 대부분은 유치원에 다니는 둘째와 둘이서 저녁을 먹는다. 유일하게 가족이 다 모이는 금요일 저녁은 우리에게 특별할 수밖에 없다. 특별한 저녁식사를 위해 전략도 짰다. 첫째, 이날은 스테이크를 굽는 등 특별한 메뉴를 먹는다. 둘째, TV를 끈다. 평소 저녁 먹을 때도 무심코 TV를 튼 우리는 TV 대신 서로의 하루 일과나 고 민에 귀를 기울이기로 했다. 셋째, 티타임을 갖는다. 다음 주부터는 차를 마시며 서로에게 책을

City envy: there's a ballpit cocktail bar in San Francisco

City envy: there's a ballpit cocktail bar in San Francisco

Bars are great. So are brightly colored plastic balls. What happens when you put the two together? You get an alcoholic, adults-only ballpit paradise, that's what. One of these debuted in San Francisco a  few weeks ago, much to the delight of grown-ups-in-denial across the city. The pop-up cocktail bar allowed punters to sip on booze in a giant ball pit and get smashed while reliving the glory days of  children's playtime. The two-day event was a long time coming, because, according to the organizer Forward Motion, “The biggest obstacle was trying to raise enough money to purchase 40,000 ballpit balls” (no snickering). At any rate, as the event was such a success, there are now plans to bring it to other locations. ■ Flo Wales Bonner (Time Out London)

City stories : Kim Sang-woo

City stories : Kim Sang-woo

Sangsu-dongKim Sang-woo (Owner of Yri Café in Sangsu-dong) How would you sum up Yri Café for a first timer? Opened in 2004, it is a space in the neighborhood where people can interact and exchange their opinions about art, etc. What significance do you think Yri Café holds for the Hongdae scene?Yri Café has served as a “cultural salon” of Mapo-gu, so to speak. The customers who've been with this café for 12 years are what make this place possible. It’s the people that matter and this is a place where artists can work and rest. Any memorable customers throughout the years? Last year, I had a student come in every single day. She was a junior in high school and was supposed to be studying for her college entrance exam. However, one day I found out she was writing poetry instead. “Aren’t you supposed to be studying?” I asked her, but she insisted poetry was her true passion. Later, she got into Seoul Institute of the Arts and we celebrated by hanging her poetry up all over the café. You moved from Seogyo-dong to Sangsu-dong because you had issues with the landlord there. Is it true that you are facing a similar problem at the moment?In 2004, our five-year lease with the owner of the building in Seogyo-dong expired. I received an eviction order and moved here—where I’ve spent the past seven years. I heard that this building was recently sold at a fairly high price and am curious who the new owner is, but I haven't heard anything from the former landlord. I will figure it out by A

시티스토리 : 김상우

시티스토리 : 김상우

상수동김상우(상수동 이리카페 대표) 이리카페는 홍대에서 어떤 공간인가?2004년에 시작한 이곳은 마포구의 ‘문화살롱’ 같은 역할을 해온 곳이다. 동네의 평상처럼 서로 상관할 줄 알고, 예술을 교감하며 서로 스킨십을 하는 공간이라 할 수 있다. 건물주와 문제로 서교동에서 상수동으로 이전한 걸로 안다. 그리고 현재 또 비슷한 문제에 처했다던데. 2009년 서교동에서 5년 임대차 보호법이 만료됨과 동시에 건물주로부터 퇴거명령을 받아 이곳으로 넘어왔다. 이곳에서 7년을 보냈는데, 최근 새 건물주가 꽤 비싼 값에 이 건물을 매매했다고 들었다. 세입자 입장에서는 새 건물주가 궁금할 수밖에 없는데, 이전 건물주는 전혀 말을 해주지 않았다. 계약 만료 시점인 8월 이후에 알게 되겠지만 한번 쫓겨난 전적이 있다 보니 불안한 마음을 감출 수 없다. 건물주가 바뀌기 전에도 높은 월세 때문에 힘들었고. 싸이와 분쟁 중인 테이크아웃 드로잉도 그렇고, 요즘 이런 사례가 많아졌다. 젠트리피케이션과 공동화 현상은 아주 당연하고 어쩔 수 없는 현상이다. 문제는 10년 이상 걸린 이런 흐름이 여기 상수동만 해도 5년도 안 돼 일어난다는 사실이다. 부동산을 활성화하는 건 좋다. 다만 피땀 흘려 노력하는 영세업자들이 단기 시세차익을 노리는 업자에게 밀리는 악순환이 계속된다. 일종의 과욕에서 비롯되는 상황이 아닌가 싶다. 이리카페 같은 오래된 문화 공간이 무너진다면 많은 예술가와 젊은이들에게 패배감을 줄 것이다. 문화 없이 자본이 있을 수 없다고 생각한다. 무엇보다 이리카페를 지키는 것이 우선이겠다. 어떻게 대응할 예정인가?이곳을 만든 사람은 내가 아니라 12년간 함께한 손님들이다. 그런 이유로 얼마 전엔 이곳에 애착을 가진 사람들과 함께 이 문제를 놓고 이야기하는 시간도 가졌다. 사람이 위주인 곳. 또한 예술가들의 작업장이자 쉼터인 곳. 빈 벽 하나하나 우리와 많이 닮아 있는 이곳을 위해 역시 ‘이리카페답게’, 싸움도 축제처럼 할 것이다.

타임아웃의 새로운 브랜드 아이덴티티 출범!

타임아웃의 새로운 브랜드 아이덴티티 출범!

타임아웃 그룹은 새로운 비주얼 아이덴티티를 출범하고, 모든 디지털과 미디어 채널에 적용 중이다. 새로운 아이덴티티는 타임아웃의 글로벌 디지털과 모바일 채널, 도시별 로고, 잡지를 포함한 모든 인쇄물에 쓰일 새로운 마스트 헤드, 모든 웹 및 소셜 채널, 광고와 라이브 이벤트에 모두 적용될 예정이다. 크리에이티브 에이전시 아담앤이브DDB(Adam&EveDDB)와 함께 개선된 타임아웃 아이덴티티는 디지털, 소셜, 프린트 채널을 유연하게 융합할 수 있도록 더 단순화했다. 부제로 붙는 의 포함은 이 전략을 보여준다. 타임아웃을 통해 도시의 최고와 새로운 것을 발견할 뿐만 아니라 레스토랑, 공연 전시 티켓, 할인티켓을 예약하고 사용자들이 리뷰를 하면서 경험을 공유하는 것이다. 소제목 로고는 모든 타임아웃 광고 및 커뮤니케이션에 사용된다. 이 변화는 타임아웃 브랜드가 콘텐츠 출판사에서 상업적 플랫폼으로 진화한다는 것을 의미한다. 이 과정은 타임아웃 글로벌의 최고 마케팅 경영자인 사라 바틀릿(Sarah Bartlett)과 아담&이브DDB가 협력해 완성했다. "타임 아웃은 항상 사람들이 도시의 최고를 발견하게 도와줬습니다. 이제 그 이상으로 타임아웃을 통해 엔터테인먼트, 음식, 공연, 코미디, 음악 등을 예약할 수 있어 사람들에게 더 많은 경험을 안겨줄 것입니다.” 사라 바틀렛(CMO of Time Out Group) 새로운 브랜드의 구축은 디지털 세계에서 더 유연하게 활용될 수 있도록 디자인됐다. 모든 채널에 걸쳐 원활하게 작동한지만 특히 모바일, 디지털, 소셜 플랫폼에 초점을 맞췄다. 1968년 런던에서 시작된 타임아웃의 잡지는 독자층이 매우 좁았고 3주마다 출판됐다. 지금은 107개의 도시, 39국에서 운영되고 있으며, 세계적으로 한 달에 약 1억 명에게 정보를 제공하고 있다. * 원문보기

시티스토리 : 유성기

시티스토리 : 유성기

유성기(육아 휴직 아빠), 망원동 육아 휴직을 하게 된 이유는?아이들이 아주 어릴 때 맞벌이를 했어요. 아이들을 할머니 댁에 맡겼는데 첫아이가 힘들어하는 모습이 뇌리에 확 박혔어요. 아이들에겐 집에 돌아왔을 때 같이 놀고 이야기할 사람이 꼭 필요해요. 그걸 한창 충족해줘야 할 시기에 방황하는 첫째를 보고 늘 머릿속에만 머물던 육아 휴직을 하기로 마음먹었습니다. 육아 휴직을 한다고 했을 때 주변 반응은 어땠나요?우리 아이들이 7살, 8살이니까 육아 휴직을 하는 아이들의 평균 나이보다 훨씬 많은 편이에요. ‘애도 다 컸는데 왜 휴직을 하려고 하냐’, ‘육아 휴직을 핑계 삼아 일 안 하려는 것 아니냐’는 등의 핀잔도 들었어요. 더군다나 승진이 걸려 있는 남자가 말이죠. 아직 한국 사회에서는 아빠가 육아 휴직을 하겠다는 말을 꺼내기가 정말 어렵죠.   그래도 아이들과 더 많은 시간을 보낼 수 있어 좋을 것 같은데요.  사람들이 어떠냐고 물어보면 “되게 좋아. 그런데 정말 힘들어” 라는 대답을 하게 돼요. (웃음) 비교적 여유로웠던 직장 생활에 비해 하루 시간을 수차례 쪼개어 맞춰야만 하는 상황이 매일 반복되면 힘들어요. 체력적으로요. 그래도 아이들과 함께 시간을 보내는 건 정말 좋아요. 얼마 전, 첫아이 하교 시간에 교문 앞에서 기다리고 있었는데, 저를 발견하곤 화색이 된 얼굴로 ‘아빠~’ 하며 뛰어왔어요. 그때 정말 행복했습니다.     육아 휴직을 고려하는 아빠들에게 한마디 해준다면?육아 휴직을 고려하는 나이대는 이제 막 회사에서 자리 잡은 30대 초중반이에요. 사회에서의 이득이나 승진을 생각하는 아빠들이 육아 휴직을 결심한다는 건 절대 쉽지 않죠. 사실 실제 아빠들을 육아 현장으로 유입시킬 지원 체계가 부족해요. ‘하고 싶으면 해’ 라는 게 얼마나 도전적이고 선구자적인 일인데요. 3개월이든 6개월이든 짧게라도 경험하도록 하는 체계가 되면 좋겠습니다. 그리고 아이들을 씻기고, 아침을 챙기고, 유치원에 데려다주는 것이 아이들에게만 좋을까요? 아빠 자신도 많이 성장하고 죽을 때까지 이 시간을 잊지 못할 정도로 소중하게 생각하게 될 거라 자부합니다. 그래서 저는 2년 할 생각입니다. (웃음)

시티스토리 : 이미진

시티스토리 : 이미진

이미진(필라테스 강사), 자곡동 4년에 한 번씩 돌아오는 2월 29일이 생일이에요.올해로 25살인데 여섯 번째 생일이에요. 초를 여섯 개만 꽂아야 되나? 고민이에요. 특히 저는 92년생이라 올림픽과 해가 겹쳐요. 그래서 2월 29일이 있는 연도는 생일 당일뿐만 아니라 그해 자체가 저한테 좀 특별하게 느껴집니다. 2월 29일이 없는 해에는 생일을 어떻게 보내나요?가족과는 음력 생일에 함께하고, 친구들과는 보통 하루 전날쯤 만나요. 그런데 사실 29일이 없는 해에는 음력으로 챙기건, 28일에 파티를 하건 별 느낌이 없어요. 딱 제 생일이라는 느낌이 안 든다고 할까요? 어릴 땐 서운하기도 했는데 이젠 괜찮아요. 점점 생일에 큰 의미를 두지 않기도 하고요. 축하해주는 사람도 애매할 것 같아요.네, 저도 느껴요. 보통 사람들이 생일 자정에 문자를 많이 보내잖아요? 저는 29일이 없는 해에는 축하문자가 좀 적게 와요. 대신 올해처럼 29일이 있는 해에는 연락이 끊긴 친구들도 생각이 난다면서 문자가 오는 경우가 많죠. 부모님도 더 챙겨주시려고 하고. 그런데 어릴 때는 아빠가 ‘4년에 한 번 제대로 챙겨줄까, 그냥 매년 소소하게 할래’ 하며 나름의 협상 (?)을 제안 하신 적도 있어요. 올해는 생일을 어떻게 보낼 예정인가요?슬프게도 낮에는 세미나가 잡혀 있어요. 그렇지만 제 진짜 생일이 달력에 있는 해에 남자친구가 있는 건 이번이 처음이에요! 분명 이 인터뷰를 읽고 있을 텐데, 제가 잔뜩 기대하고 있다고 적어주시면 안될까요? (웃음)글 황혜영

City stories : You sung-gi

City stories : You sung-gi

You Sung-gi, Dad on paternity leave(Mangwon-dong) Why did you decide to take paternity leave?Ever since the kids were very young, my wife and I both worked. We left the kids nearby with their grandmother, but one day, I realized my kids need somebody to be there when they get home, and that’s when I knew I had to take paternity leave as it had been lingering in my mind. What did people say when you told them you were going on paternity leave?My kids are 7 and 8 so, many asked why I was taking leave when my kids were all grown up and whether I was just using my kids as an excuse to not work. Still, it must be nice to have lots of time with the kids.I love it, but it doesn’t come easy. Compared to my set schedule at work, I have to divide up my day differently every day to match the kids’ needs, but I love spending time with them. A few days ago, my child started to run toward me with the biggest smile shouting “Dad!” It was the best feeling. What’s a word of advice you can give to other dads who are considering paternity leave?It’s difficult to give up work advancements and benefits, especially when there’s a serious lack of systematic support for dads wanting to go on paternity leave. However, doing the chores, making breakfast for the kids and giving them baths is as good for the dad as well as the kids. I learn every day at my job. -Sihwa Kim

City stories : Lee Mi-jin

City stories : Lee Mi-jin

Lee Mi-jin, Pilates instructor (Jagok-dong) Your birthday comes every four years on Leap Day, February 29th.I turn 25 this year, but it’s only my sixth birthday. Should I only blow out six candles? It’s a dilemma. Also, I was born in 1992, so my birthday overlaps with the Olympics. Every time it’s leap year, the year feels special not only because of my birthday but also because so much is going on. How do you spend your birthday when it’s not a leap year?I celebrate according to the lunar calendar and with my friends just the day before. To be honest, it doesn’t feel too special. I can’t exactly explain it, but it doesn’t feel like my birthday. When I was younger, it made me a bit sad, but now it doesn’t bother me. It must be confusing for others to congratulate you.Yes, I feel it too. Normally, people send text messages at midnight to wish you a happy birthday, right? For me, on years that don’t have the 29th less people send me texts, but on leap years, friends I haven’t talked to in a while remember me and wish me happy birthday. How are you going to spend your birthday this year?Unfortunately, I have a seminar in the afternoon. But for the first time, I have a boyfriend on an actual leap year with whom I can celebrate my real birthday! He’s definitely going to read this interview, so can you write that I’m expecting something big? [laughs] —Hwang Hye-young

시티스토리 : 박노철

시티스토리 : 박노철

박노철(우체국 집배원), 중계동 집배원 생활을 한 지는? 9년이 좀 넘었다. 이슬람 사원 쪽 이태원 구역을 맡고있다. 2년 정도만 해야지 생각했는데 하다 보니 결혼도 하게 되고 여기까지 왔다. 연말에 많이 바쁠 것 같다. 예전만큼은 아니지만 그래도 바쁘다. 이태원 전체를 7명의 집배원이 맡아서 하는데, 한 사람당 하루 평균 2천 통에서 3천 통 정도 배달한다. 아침 9시부터 6시간 정도는 배달만 하고, 다시 사무실에 들어가서 분류작업을 한다.  집배원 생활을 하면서 보람을 느낄 때는 언제인가? 배달을 하도 하다 보니 어떤 동네에 누가 사는지 자연스럽게 외워지는 경우가 많다. 소포에 주소가 잘못 적혀 있으면 어떨 땐 묻지도 않고 알아서 주인을 찾아준다. 고마워하시는 표정을 보면 덩달아 기분이 좋다.  특별히 기억에 남는 사람이 있다면? 딱 한 사람이 기억난다기보다는 받기로 한 우편물을 애타게 기다리는 사람들에게 마음이 쓰인다. 주로 손편지를 기다리는 사람들이 그렇다. 군대 간 아들이 편지, 외국에 사는 자식들의 소식을 기다리는 부모님들은 얼굴을 마주칠 때마다 잘 부탁한다는 인사를 잊지 않는다. 사람들에게 상처받을 때도 있을 것 같다. 웬만한 일은 마음에 담아두지 않으려고 하지만, 다짜고짜 욕을 하거나 우편물을 열어봤냐고 의심받는 경우에는 힘이 빠진다. 단 한번도 고객에게 전달하는 우편물에 손을 댄 적이 없다. 우체국을 이용하는 사람에게 전하고 싶은 말은? 오토바이를 타고 우편물을 배달할 때는 전화벨 소리가 들리지 않는다. 일부러 전화를 안 받는다고 오해하시는 분이 많은데 절대 그렇지 않다. 비가 오나 눈이 오나 최선을 다하는 집배원들ㄹ의 노고를 조금만 알아주셨으면 한다.